Time and Tide

C20
Time and Tide
한글제목 Time and Tide
Noposter.jpg
단편
감독 Peter Hutton
배우
국가 미국
연도 2000
태그 실험,이미지,시간

감상

날짜 2017-07-15
평점 0 / 5

필름으로 구성된 이 무성영화는, 강 또는 바다를 항해해 나가는 배들의 모습, 그 배에서 바라본 물의 움직임, 배 안에서 (원형) 창문을 통해 바라본 풍경, 배 위에서 바라본 풍경 등의 이미지들을 나열해 놓았다. 이미지들 사이의 인과관계는 다소 느슨하다. 몇 가지 가설을 세우는 것은 가능하다. 영화 초반의 흑백 화면은 1903년 필름인 Down the Hudson을 그대로 가져온 것이다. 그 장면 속의 시간의 흐름은 실제 시간과 맞지 않다. 정확히는 불규칙적이다. 그 화면은 강과 산을 보여주다가, 그곳을 가로지르는 기차와, 강가의 마을을 차례로 훑어 지나간다. 그 이후의, 비로소 시대와 맞는 듯한 나머지 장면들은 첫째 씬을 되풀이한다고 볼 수 있다. 얼음을 깨고 나아가는 배에서 시작해, 점점 도시와 공장과 발전소들을 보여주는 이미지들은 논리적이지는 않지만 정서적인 연결을 이끌어낸다.

언급들

Like At Sea, Peter Hutton's Time and Tide is a poetic silent film that extends a painterly aesthetic to a landscape transfigured by industry and technology, the latter including Hutton's camera itself. Hutton begins his film with a reprint of the 1903 silent movie Down the Hudson, which presents as an attraction an accelerated trip through a natural environment already noticeably sculpted by buildings and new transportation networks on both land and river. The rest of Hutton's film returns to and deconstructs that cinematic voyage, at a considerably slower pace, by riding up and down the Hudson on a tugboat pushing and pulling a barge carrying shipments of gasoline.

[1]

Time and Tide is a culmination of these regional concerns as Hutton travels the Hudson River with his camera, which for the first time is loaded with colour negative film rather than his signature Tri-X black-and-white reversal stock. Predominantly shot on a tugboat guiding barges up the Hudson, the film perfectly captures the urbanized yet somehow bucolic interplay of the rivers that feed into our continent's metropolises.

[2]

링크들

영상들

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